UPDATE. 2018-09-23 21:41 (일)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 4주 연속 화제성지수 1위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 4주 연속 화제성지수 1위
  • 연합
  • 승인 2017.05.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지만 역시 ‘무플’보다는 ‘악플’인 걸까.

엠넷 보이그룹 선발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2’가 출발과 동시에 4주 연속 화제성지수 1위를 차지했다.

쟁쟁한 프로그램들을 다 제치고 시청률 2~3%짜리 케이블 프로그램이 4주 동안 굳건히 1위를 차지했다는 것은 방송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9일 CJ E&M과 닐슨코리아의 4월 넷째 주(4월 24∼30일) 콘텐츠영향력지수(CPI·하단 용어설명 참조) 집계에서 ‘프로듀스101 시즌2’가 CPI지수 271.8로 1위를 유지했다.

‘장안의 화제’인 tvN ‘윤식당’도 가볍게 제쳤다. 전주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윤식당’의 CPI지수는 240.0이다. 시청률 20%를 돌파한 SBS TV ‘미운 우리 새끼’는 227.1로 역시 전주에 이어 3위에 올랐다.

101명의 보이그룹 연습생을 대상으로 서바이벌 대결을 펼치는 ‘프로듀스101’은 소녀팬들을 중심으로 한 시청자의 뜨겁고도 요란한 관심을 먹고 자라나고 있다.

시청자들의 투표가 중요하게 작용하는 이 프로그램은 시즌1보다 3배 많은 시청자가 투표에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동시에 그러한 관심으로 일찌감치 3명이 각종 논란의 주인공이 돼 하차했다. 누리꾼들에 의해 참가자들의 과거 행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 내역 등이 낱낱이 까발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말도 많고 탈도 많지만 ‘프로듀스101’은 누리꾼들의 검색량, 주요 포털에 노출된 기사량, SNS를 포함한 소셜버즈량에서 다른 프로그램을 멀찌감치 따돌리고 있다.

프로그램의 주 시청층과 인터넷 주 소비층이 겹치는 이점이 큰 데다, 본방송 시청 여부와 상관없이 각종 ‘짤방’으로 프로그램 도전자들의 활약을 감상하는 시청자가 많은 덕분으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