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5 22:46 (수)
전북현대 '다시 선두로'…울산과 비겨 1위 탈환
전북현대 '다시 선두로'…울산과 비겨 1위 탈환
  • 연합
  • 승인 2017.05.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에 진 제주 2위로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 포항 스틸러스가 김광석의 극장골을 앞세워 선두에 있던 제주 유나이티드를 잡았다.

포항은 14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11라운드 제주와 리그 1·4위 맞대결에서 2-1로 승리, 3위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 전까지 제주는 전북 현대와 승점 20으로 같지만 골 득실에서 앞선 1위였다.

그러나 이날 전북이 울산 현대와 0-0으로 비기면서 승점 1을 획득, 제주를 2위로 밀어내고 1위가 됐다.

지난 3일 제주와 선두권 맞대결에서 0-4로 대패하며 2위로 내려온 지 11일 만의선두 복귀다.

포항은 이날 0-0으로 맞선 후반 10분 권완규가 오른쪽 측면으로 돌파해 들어가다 수비수와 몸싸움 과정에서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지만, 키커로 나선 양동현의 오른발 슈팅이 골포스트를 맞추고 말았다. 그러나 양동현은 5분 뒤 문전에서 수비수 1명을 제친 뒤 수비 2명을 앞에 놓고 감각적으로 왼발 슈팅, ‘속죄포’를 터뜨렸다. 지난달 15일 대구FC전 이후 약 한 달 만에 골 맛을 본 양동현은 선수들과 함께 최순호 포항 감독을 향해 큰절 세리머니를 하기도 했다.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포항은 문전으로 돌파해 들어가던 제주 안현범에게 페널티킥을 내줬고, 키커로 나선 마르셀로가 오른쪽으로 낮게 깔아 차 골망을 흔들었다.

포항은 후반 추가시간 김광석의 극장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코너킥 공격 상황에서 수비가 걷어낸 공을 이광혁이 골대를 향해 찼고, 이 공을문전에 있던 김광석이 잡아서 왼발 터닝슈팅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추가 시간을 버티지 못한 제주는 결국 전북에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로 내려섰다.

전북은 울산과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기면서 승점 1을 추가, 승점 21을 기록하며 승점 20에 그친 제주를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울리 슈틸리케 국가대표팀 감독이 현장에서 지켜본 이날 경기에서 울산은 전반 초반부터 오르샤와 이종호의 연속 슈팅을 앞세워 공세를 취했다.

전북은 김보경의 오른쪽 측면돌파로 활로를 모색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전북은 개막 직전 정강이뼈를 다쳤던 전북 미드필더 이재성을 후반 16분 에델과교체 투입한 데 이어, 김보경 대신 이동국까지 투입하며 공세를 취했지만 결국 골은터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