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1 21:48 (목)
'갤러리 남부' 개관…'8인 8장, 21일까지 전지적 작가 시점'전
'갤러리 남부' 개관…'8인 8장, 21일까지 전지적 작가 시점'전
  • 문민주
  • 승인 2017.05.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주 남부시장 4동 내에 개관한 ‘갤러리 남부’.

전주 남부시장 글로벌 명품시장육성사업단이 전주 남부시장 4동 내에 ‘갤러리 남부’를 개관하고 오는 21일까지 ‘8인 8장, 전지적 작가 시점’을 주제로 전시를 개최한다.

갤러리 남부는 전주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작가 8명이 전주 남부시장을 주제로 한국화, 서양화, 커뮤니티 아트, 설치미술, 퍼포먼스, 도예, 일러스트 등 다양한 작업을 진행했다. 각자의 시각으로 전주 남부시장을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고형숙 작가는 남부시장에 진열된 물건을 한국화로 작업한 ‘시장에 가면…’, 김시오 작가는 남부시장 천변의 느티나무를 주제로 서양화 ‘숨을 뱉는 날’과 ‘숨을 참는 날’을 선보였다. 김누리 작가는 합판에 남부시장 청년몰의 초상을 소묘했다.

김준우 작가는 자신이 제작한 자전거를 타고 시장 상인, 관광객과 스케치 작업하면서 커뮤니티 아트를 진행했다. 소보람 작가는 ‘이불을 위한 에뛰드Ⅰ-XX’를 통해 남부시장 4동의 기억을 재현했다. 하태훈 작가는 도예 작품 ‘북어 대가리’, ‘달빛 아래 슬피 우는 돼지’를 전시한다. 또 정문성 작가는 시장 퍼포먼스, 허인석 작가는 일러스트를 통해 남부시장의 모습을 보여준다.

전주 남부시장 글로벌 명품시장육성사업단 신지양 단장은 “갤러리 남부는 시장과 문화예술이 만나는 접점”이라며 “많은 전주시민과 관광객이 남부시장을 찾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