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18 09:20 (월)
천에 싸인 집
천에 싸인 집
  • 기고
  • 승인 2017.05.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종찬 作. 천에 싸인 집, 73×116cm, 캔버스에 천, 바느질, 아크릴릭, 2015
낡은 집에서 드러나는 비기능, 비경제적 지표에서 벗어나 대상 자체를 드러내고 있다. 낡아서 도태되는 대상들에 새로운 의미와 가치를 부여하고자 의도했다. 집의 기능성 이외에 어떤 의미를 가질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이기도 하다.

△미술가 박종찬은 서울에서 1회 개인전, 전북청년 2016, 바람난 미술 프로젝트, 낭만짓기 등을 통해서 활동하고 있다.

작품 안내 = 이문수(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