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5 08:28 (금)
[전북일보 카드뉴스] <임을 위한 행진곡>과 '비정상의 정상화'
[전북일보 카드뉴스] <임을 위한 행진곡>과 '비정상의 정상화'
  • 전북일보
  • 승인 2017.05.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지.
<임을 위한 행진곡>과 ‘비정상의 정상화’

#1.
[사랑도 명예도]
1980년 5월. 신군부는 민주화에 대한 열망을 잔혹하게 짓밟았다.

#2.
[이름도 남김없이]
1982년 2월 20일.
1980년 5월 27일 계엄군의 총에 맞아 산화한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와 들불야학에서 활동하다 1979년 세상을 뜬 노동운동가 박기순 열사의 영혼결혼식.

#3.
[한평생 나가자던]
백기완 선생의 시 <묏비나리>를 바탕으로 황석영 작가가 지은 가사와 김종률 작곡가가 지은 곡이 붙어, 이 결혼식을 위한 노래 한 곡이 완성됐다.

#4.
[뜨거운 맹세]
제목은 <임을 위한 행진곡>.

#5.
[동지는 간데없고]
1997년, 5·18이 국가기념일로 공식 지정되면서 매해 기념식에서 공식 제창됐다.

#6.
[깃발만 나부껴]
그러다 이명박 정부 2년째였던 지난 2009년 ‘합창’으로 바뀌면서 민중은 ‘공연’의 ‘구경꾼’이 되고 말았고,

#7.
[새날이 올 때까지]
심지어 2010년엔 잔칫집에나 어울릴 <방아타령>을 연주하려는 시도도 있었다.

#8.
[흔들리지 말자]
국가보훈처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은 물론, ‘제창’으로의 변경도 불가”(2016년 5월 16일)

#9.
[세월은 흘러가도]
지난겨울, 거리를 수놓은 촛불들.

#10.
[산천은 안다]
촛불로 이룬 탄핵과 정권교체. 그리고 ‘제창’을 막아 왔던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그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다.

#11.
[깨어나서 외치는]
9년 만의 ‘비정상의 정상화’.

#12.
[뜨거운 함성]
올해 5·18 기념식에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다시 ‘제창’할 수 있게 됐다.

#13.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전주 관통로에서 열린 촛불집회 모습)

#14.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전북대 故 이세종 열사 추모비 앞에서 열린 추모식)

/기획 신재용, 구성 권혁일, 그림 이권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