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1 10:26 (토)
"저금리 대출 위해 고금리 대출부터 받으라고?"
"저금리 대출 위해 고금리 대출부터 받으라고?"
  • 연합
  • 승인 2017.05.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대포통장으로 상환 유도 보이스피싱 주의 당부
금융감독원은 저금리 대출을 위해선 먼저 고금리 대출을 받아야 한다는 권유를 받는다면 ‘100% 보이스피싱’이라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은 피해자가 고금리 대출을 먼저 받게 한 뒤 대포통장으로 대출금 상환을 유도해 돈을 챙기는 수법을 최근 쓰고 있다.

17일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3월 급전이 필요한 서민을 대상으로 한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149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대포통장 계좌로 대출금을 상환했다가 사기범에 빼앗긴 금액이 69%(102억원)를 차지한다.

사기범은 보통 햇살론 등 정부 정책자금을 지원받으려면 캐피탈사에서 고금리 대출을 이용했던 이력이 필요하다며 피해자에게 접근한다. 이후 고금리로 대출을 받은 뒤 은행연합회를 통해 즉시 상환하면 신용등급이 올라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고 안내한다.

사기범은 은행연합회 직원을 사칭해 대포통장으로 피해자가 고금리 대출을 상환하도록 하고, 이를 챙겨 달아난다.

금감원은 △대출이자가 출금되는 본인 명의 계좌에서 상환 자금이 빠져나가는 경우 △대출받은 금융회사로부터 가상계좌를 받아 상환하는 경우 △대출받은 금융회사 명의의 법인계좌로 송금하는 경우 이외의 방법으로 상환을 유도한다면 보이스피싱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사기범은 금융회사 직원 계좌라고 속이며 대포통장에 대출금을 상환하라고 요구하지만, 금융회사는 어떤 경우에도 직원 명의로 대출금을 상환받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