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1 10:26 (토)
화훼농가 존폐위기…신성장 동력 찾아야
화훼농가 존폐위기…신성장 동력 찾아야
  • 김윤정
  • 승인 2017.05.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물시장·외래종에만 의존 경영난 초래 / 전북 재배농가 매년 감소…판매량도 '뚝' / 국산종자 개발 등 가격 경쟁력 마련 필요

전북지역 내 농업관련 기관들을 중심으로 존폐위기에 놓인 화훼 농가를 살리기 위한 신성장 동력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농진청, 농협, aT 등은 ‘1Door 1Flo wer 운동’ 등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는 대증요법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화훼업계 관계자들과 소비자들은 김영란 법 보다 가격경쟁력에서 뒤처지는 것이 업계가 쇠퇴하고 있는 주 원인으로 보고 있다.

화훼농가의 위기가 지속되고 있는 원인으로는 김영란 법에 의해 농축산물이 금품 수수 제재대상으로 분류되면서라고 하지만 김영란 법 시행 이전에도 화훼농가의 위기는 지속되고 있었다.

화훼농가와 농업기관 사이에서는 위기가 예견됐음에도 안일한 대응이 경영난을 초래했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17일 전북도와 도내 화훼업계 등에 따르면 전북지역 화훼농가수는 지난 2012년 1205가구에서 매년 줄어드는 양상을 보이며 지난 2015년 993가구로 감소했다.

재배면적은 2012년 1027ha이던 것이 2015년 989ha로 감소했으며, 판매량 역시 8593만 본에서 7550만 본으로 감소했다.

전주시 효자동에서 꽃집을 운영하는 김모 씨(45)는“선물시장과 외래종에 의존했을 때부터 위기는 예측돼 왔다”며“가격경쟁력이 뒤처지는 것이 원인이지만 싼 값에 마련할 수 없는 국산종자가 없어 가격을 낮출 수도 없다”고 밝혔다.

실제 농진청 등에 따르면 난과 국화, 장미 같은 인기품종은 대부분 자급률 30퍼센트를 넘지 못해 종자를 수입하고 있으며, 전체 국내화훼시장에서 국자종자 비율은 10%수준밖에 안된다.

해외에서 종자를 비싼 값에 사오다보니 화분 값은 천정부지로 오른 실정이다.

꽃집에서 만난 이모 씨(35)“꽃 가격이 기본 5만 원을 넘어섰다”며“김영란 법이 아니어도 꽃 선물이나 자신을 위한 꽃 소비가 활성화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중국의 화훼산업은 스마트온실 사업 확대, 가격경쟁력 확보, 타깃마케팅 등으로 미래 신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중국 화훼농가들은 가격경쟁력을 앞세워 해외시장도 확장해나가고 있다.

러시아는 소형 꽃 가게와 가판대 상점을 활용 소비자의 접근성을 높였다.

또 일본이나 네덜란드 등 전통 화훼선진국은 판매된 화분 70% 이상이 가정이나 사무실 장식용으로 쓰인다.

임실에서 화훼농장을 운영하는 박모 씨(48)는“화훼종자를 수입하는 로열티만 줄여나가도 화훼 인테리어 산업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며“그런데 지난 박근혜 정부는 국내종자 산업을 살리기는커녕 죽이는 정책만 고수해 왔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