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3 22:02 (월)
농협 몰카 손목시계 주인은 '내부자'
농협 몰카 손목시계 주인은 '내부자'
  • 남승현
  • 승인 2017.05.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주시내 한 지역농협 여직원 탈의실에서 발견된 시계형 몰래카메라.

전주시내 한 지역농협 본점 여직원 탈의실에서 발견된 몰래카메라 기능이 있는 손목시계의 주인은 이 농협 간부급 노조 위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전주 완산경찰서는 전주의 한 지역농협 본점 여직원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지역농협 소속 남직원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역농협 소속 간부급 노조 위원 A씨가 선임한 변호사가 경찰서에 찾아와 자술서를 제출했다.

농협 측 관계자는 “A씨가 언론 보도 등으로 부담을 느끼고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고 있다. 경찰 수사결과를 토대로 징계하겠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A씨를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