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일보
'염와' 안치수 후손들의 문학정신안도 회장, 증조부 문집번역〈염와집 국역본〉·산문집 펴내 / 증장손인 안홍엽 전 전주MBC 편성국장도 그림·산문집
김보현  |  kbh768@jjan.kr / 등록일 : 2017.05.18  / 최종수정 : 2017.05.18  21:24:48
   
 
 

“증조부의 시와 산문을 4대째 후손이 국역본으로 엮어 냈다. 이런 선현의 문집이야 본 적이 있으되, 4대가 함께 시문(時文)을 엮어 한 자리에서 책으로 간행한 성사(盛事)는 찾아보기 힘들 것이다”(진기풍 전 전북일보 사장의 <염와집> 발간 축사 중)

우암 송시열의 직계 자손인 연재 송병선의 수제자, 염와 안치수. 그의 문학 정신이 후손인 안도를 통해 세상에 나왔다. 동시에 그의 증장손 안홍엽 전 전주MBC 편성국장과 증손인 안도 전북문인협회장도 산문집을 펴냈다.

<염와집>(신아출판사)은 염와 선생이 남긴 운문 163편·산문 36편을 안도 회장이 국역한 것이다.

운문은 원문을 한글로 직역한 글과 풀이 및 주석, 직역한 원문을 현대 감각을 살려 의역한 시 등 3가지를 동시에 실었다.

영웅이 세상에 나와 큰 뜻을 품고 힘을 발휘하는 기회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것을 꽃에 비유한 한문시 ‘甁花(병화)’는 이렇게 풀이했다.

‘깨끗한 호리병에/ 세 가지 꽃을/ 꽂아 놓았더니//맨 먼저/ 매화가지에서/ 꽃이 벙글었다…어사화는/ 그들과 뜻을 같이 할 수 없어//진정/아직 필 것 같지가 않구나//언젠가/그 날이 오면/자연스럽게 피겠거니’( ‘꽃병’중)

안 회장은 “모든 한문이 어렵지만 구한말의 한문은 특히 난해했다”면서 “행적을 남긴 글이나 귀감이 되는 작품만 엄선해 내용 전달과 리듬감을 살려 번역했다”고 말했다.

한편, 안 회장은 산문집 <서성이며 기웃거리며>도 펴냈다.

표제에서 나타나듯 이제는 애쓰지 않고 느긋하고 나른하게 삶을 살겠다는 마음을 담았다. 이러한 마음을 먹기까지 거쳐 온 시간들을 책에 담았다.

사람을 가마솥에 끓이다가 엿처럼 졸이다가 결국엔 작은 점으로 만드는 세월동안 깨달은 것들이다. 그 시간 동안 시집 왔을 때는 햇빛에 잘 익은 빨간 사과였던 아내는 쪼글쪼글해진 사과가 돼버렸다. 흘러간 ‘세월’과 입 밖으로 나온 ‘말’, 놓쳐버린 ‘기회’는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도 비로소 알게 됐다.

생긴 대로 내 깜냥만큼만 담아냈다는 책은 ‘내 인생의 그림자는 지금 어디쯤에서 서성이고 있을까’ 되돌아보게 한다.

안홍엽 전 MBC 편성국장의 그림·산문집<별과 사랑과 그리움과>는 수필이나 화가의 그림을 보고 느낀 감상글 등을 수록했다. 총 7장으로 구성되는데 1장에 들어가기 앞서 ‘별’에 관련된 다른 작가들의 글이 실렸다. 어린이, 장애인, 노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놓지 않는 작품들은 차이와 다양성을 인정하는 시대정신을 대변한다.

안 수필가는 “내 인생의 영원한 멘토인 증조할아버지(염와 선생)의 문집과 나의 글을 세상에 함께 내놓는 영광과 기쁨을 누리고 싶었다”면서 “선집으로 엮어낼 만한 글은 없었지만 사랑이 가는 몇 꼭지의 글을 좋은 종이와 그림 속에 편집해 놓고 보니 좋았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보현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오피니언
만평
[전북일보 만평] 인사논란 양해 당부
[뉴스와 인물]
천주교 전주교구 신임 김선태 교구장

천주교 전주교구 신임 김선태 교구장 "사랑 실천 위해 자신 먼저 내려놓고 낮출 것"

[이 사람의 풍경]
역사·고전 중점 출판하는 서해문집 김흥식 대표

역사·고전 중점 출판하는 서해문집 김흥식 대표 "문명 흔적 담은 백과사전 발간 평생의 과제"

전북일보 연재

[이미정의 행복 생활 재테크]

·  연금 수령 때 연금저축과 동일 세법 적용

[최영렬의 알기쉬운 세무상담]

·  상장주식은 1%면 대주주로 과세

[이상호의 부동산 톡톡정보]

·  상가 투자, 임대수입 기준으로 회귀중

[이상청의 경매포인트]

·  임실 덕치면 임야, 신기마을 동측 인근 위치

[김용식의 클릭 주식시황]

·  투신 순매도 안정 때 추가 상승
한국지방신문협회
회원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고충처리인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이메일무단수집거부현재 네이버에서 제공한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54931 전북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418(금암동)  |  대표전화 : 063)250-5500  |  팩스 : 063)250-5550, 80, 90
등록번호 : 전북 아 00005  |  발행인 : 서창훈  |  편집인 : 윤석정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재호
Copyright © 1999 전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jja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