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5 22:46 (수)
올 1분기 전북경제 총체적 난국
올 1분기 전북경제 총체적 난국
  • 김윤정
  • 승인 2017.05.19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수주 62.8% 급감, 수출 14.1% 감소 / 인구 3345명 순유출, 수입·물가는 ' 껑충'

올 1분기 전북지역 경제가 총체적 난국에 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1/4분기 호남·제주지역 경제동향’에 따르면 올 1분기 전북지역은 계속되는 수출부진에 더해 건설, 소비분야 등 경제전반에 걸친 대부분의 지표가 하락세를 보였다.

특히 건설 수주의 경우 전국평균은 전년동분기 대비 2.9% 증가했지만 전북은 오히려 62.8% 급감하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도내 건설 수주는 토목(-59.1%)과 건축(-65.2%) 모두 감소했으며, 발주자도 공공부문(-68.9%)은 물론 민간발주(-55.1%)도 큰 폭으로 줄었다.

대전과 경남의 경우는 150%이상 급증해 전북지역의 건설경기 악화가 더욱 두드러졌다.

수출부진도 여전했다. 올 1분기 전북지역 수출금액은 총 16억 달러로 기타 운송장비(-83.8%), 기계장비(27.5%), 영상음향통신(-35.2%) 품목의 부진으로 전년동분기 보다 14.1% 감소했다.

반면 이 기간 중 전북지역 수입액은 총 11억 달러로 전년동분기와 비교해 16.2% 증가했다.

인구유출도 멈추지 않고 있다. 올 1분기 전북인구는 186만 명으로 이번 분기만 해도 3345명이 다른 지역으로 순유출됐다.

특히 경제생산인구의 핵심인 20대(-2465명)와 30대(-556명)의 순유출이 가장 컸다.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상황에서 소비자물가마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올 1분기 소비자물가는 식료품 값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분기 대비 2.0% 올랐다.

이처럼 전북경제가 악화일로에 처하면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고 있지만, 뚜렷한 원인분석과 대응방안은 나오지 못하고 있다.

군산의 한 중소기업 대표 A씨는“군산조선소 폐쇄가 반영된 올해는 더욱 힘들어질 것”이라며“지역경제 발전에 긴장감이 떨어지는 지역정치권과 공공기관들이 반성하는 자세라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호남지방통계청 관계자는“올 1분기 전북지역 경제상황을 살펴볼 때 건설수주부문의 위기가 뚜렷하게 나타났다”며“수출, 건설, 인구, 물가 등 모든 분야의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솔 2017-05-19 07:44:26
전북도지사 송하진및 전주시장 각성하세요 대기업유치에 목숨걸고서 해야죠 젊은 청년 전부 외지로 나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