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5 22:46 (수)
이영렬 서울지검장·안태근 검찰국장 고강도 감찰 예고
이영렬 서울지검장·안태근 검찰국장 고강도 감찰 예고
  • 박영민
  • 승인 2017.05.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봉투 만찬' 파문 사의 표명 / 靑 "감찰중엔 사의수리 안돼"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돈 봉투 만찬’ 당사자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이 지검장과 안 국장 사의 표명과 관련해 보고를 받았다”며 “대통령은 보고를 경청했고, 이에 대해 특별한 의견을 말씀하시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두 사람의 사표를 즉각 수리하지 않고, 이 문제에 대해 직접 언급을 하지 않은 것은 검찰개혁과 공직기강 확립 의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이 이날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규정상 감찰 중에는 사의 수리가 안 된다”는 입장을 명확히 함으로써 당사자의 사표를 받는 선에서 문제를 정리하지 않고 끝까지 진상 규명을 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는 이날 법무부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한 감찰계획안도 언론에 공개하며 고강도 감찰에 시동을 걸었다.

이에 따라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은 공무원 신분을 유지한 상태에서 강도 높은 감찰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때 검찰을 ‘정치검찰’로 칭하며 최우선 적폐청산의 대상으로 꼽힌 검찰에 대한 고강도 개혁을 예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