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4 22:38 (화)
헌재 소장에 고창 출신 김이수 재판관 지명
헌재 소장에 고창 출신 김이수 재판관 지명
  • 박영민
  • 승인 2017.05.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다양한 목소리에 귀 기울여…헌재 안정적 운영 적임자"

신임 헌법재판소장에 고창 출신 김이수 헌법재판관이 지명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춘추관 브리핑 룸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박한철 전 헌재소장의 임기만료 퇴임으로 공석이던 헌재소장에 김이수 헌법재판관을 지명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지명자는 헌법수호와 인권 보호 의지가 확고할 뿐만 아니라 그동안 공권력 견제나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소수 의견을 지속적으로 내는 등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왔다”며 지명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김이수 지명자는 선임재판관으로서 현재 헌법재판소장 대행 업무를 수행하고 있기 때문에 헌법재판소를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가는 데도 적임자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헌법재판소장 인사청문회 절차가 조속히 마무리돼서 헌법재판소장 공백 상황이 이른 시일 내에 해소될 수 있도록 국회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 헌재소장 내정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박한철 전 소장 퇴임 이후 권한대행을 맡았던 이정미 전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임기만료로 퇴임하면서 권한대행을 맡고 있다.

고창 출신인 김 헌재소장 내정자는 전남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사시 19회로 전주지법 정읍지원장, 서울지법·특허법원·서울고법 부장판사, 청주지방법원장, 인천지방법원장·특허법원장 등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