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경제부총리에 김동연·외교장관 강경화
경제부총리에 김동연·외교장관 강경화
  • 박영민
  • 승인 2017.05.2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법재판소장에 고창출신 김이수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김동연 아주대 총장을,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는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를 지명했다. 또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정의용 전 주제네바대표부 대사를, 청와대 정책실장에는 장하성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를 임명했다.

또한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김광두 서강대 경제학과 석좌교수를,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에 홍석현 한국신문협회 고문과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이 같은 인선 내용을 직접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김동연 후보자에 대해 “기획재정부 요직을 두루 거치면서 경제에 대한 거시적 통찰력과 조정능력이 검증된 유능한 관료란 점에서 지금 이 시기에 경제부총리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외교부 국장 이후 2006년부터 유엔에서 활동하며 국제 외교 무대에서 쌓은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이 시기의 민감한 외교현안을 슬기롭게 헤쳐나 갈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장하성 정책실장에 대해선 “과거 재벌 대기업 중심 경제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사람 중심, 중소기업 중심으로 경제·사회 정책을 변화시켜 경제민주화와 소득주도 성장, 국민성장을 함께 추진할 최고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정의용 신임 국가안보실장은 “지금처럼 북핵·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FTA(자유무역협정) 등 안보·외교·경제가 얽힌 숙제를 풀려면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필요한 덕목은 확고한 안보정신과 함께 외교적 능력이라고 본다. 이런 면에서 정 실장이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날 법무부 차관에 이금로 인천지검장을, 대검찰청 차장에는 봉욱 서울동부지검 검사장을 승진 발령했다. 또 청와대 법무비서관에 김형연 인천지방법원 부장판사를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선 지난 19일 신임 헌법재판소장에 고창 출신의 김이수 헌법재판관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김이수 헌재소장 지명자는 헌법수호와 인권보호 의지가 확고할 뿐만 아니라 그간 공권력 견제나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소수의견을 지속적으로 내는 등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왔다”며 “다양한 목소리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국민의 여망에 부응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