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22 15:54 (월)
이희범 산자부장관 "부안문제 공 단체장에"
이희범 산자부장관 "부안문제 공 단체장에"
  • 김준호
  • 승인 2004.02.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희범 산자부장관은 17일 부안 방폐장 문제에 대한 찬반 주민투표에 대해 "이번 부안의 주민투표는 법적효력은 없고, 여론조사의 성격”이라고 밝힌 뒤 "이제 부안문제는 자치단체장에게 공이 넘어갔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부안 주민투표 부결에 따른 향후 일정'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이어 원전수거물 부지 선정 일정에 대해 "5월말에 주민들이 주민청원을 내면 지자체가 9월15일까지 예비신청을 하고, 11월말에 주민투표를 거쳐 본신청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이 장관은 "부안은 9월15일 예비신청일까지는 일정이 돼 있다”면서 "11월말 주민투표는 전적으로 자치단체장에게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