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6:16 (월)
대통령 기념사 어떤 내용 담았나…"안전·안보 강화로 해양 강국 도약"
대통령 기념사 어떤 내용 담았나…"안전·안보 강화로 해양 강국 도약"
  • 이강모
  • 승인 2017.06.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 바다서 해법 모색 / 수산업 고급 식품 산업화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1일 새만금 신시광장에서 열린 바다의 날 기념식에서 해양강국 도약을 위한 다양한 해법을 제시했다. 해양 안전과 주권, 수산업환경 개선, 해운·조선산업 재건 등을 위해 힘을 쏟겠다며, “해양수산 하면 대통령이 직접 챙긴다”는 말을 듣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깊은 반성을 시작으로 바다의 모든 것을 새롭게 하는 재조해양(再造海洋)의 절박한 심정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과제로 세월호 참사를 꼽으며 “아직도 국민들의 가슴 속에 아픔으로 남아 있는 세월호처럼 다시는 이러한 해양사고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국가 전 분야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먼저인 나라다운 나라로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해양주권과 안보도 강조했다.

대통령은 “우리의 해양주권을 반드시 지켜내겠다. 새 정부는 강력한 해양경제력과 해군력을 바탕으로 명실상부한 해양강국으로 입지를 굳건히 하겠다”며 “바다로 과감히 눈을 돌려 우리 안보와 경제를 든든히 하고 과감한 투자로 국가 해양력을 한 단계 도약시키겠다”고 약속했다.

또 “국가 전체 3%에 불과한 해양수산 R&D 비중을 주요 선진국 수준으로 확대하고 해양 신재생에너지, 해양바이오와 같은 미래형 신산업과 4차 산업혁명 등 일자리 창출의 모범 답안을 바다에서 찾겠다”며 “국방 예산을 GDP의 3% 수준까지 올리는 걸 목표로 민생을 위협하는 외국어선의 불법조업은 물론 해양 안보를 위협하는 그 어떤 세력도 우리 바다를 넘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은 수자원 보고로서의 바다살리기를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라졌거나, 사라지는 자원은 첨단 양식기술로 되살리고 국가와 어업인과 더불어 시민사회도 함께 참여하도록 자원관리 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어장 회복과 함께 세제 지원으로 어업인 소득을 높이고, 살기 좋은 어촌을 만들어 일하고 싶고, 물려주고 싶은 수산업으로 체질을 바꾸겠다”고 덧붙였다. 수산업의 고급 식품산업화 방안도 모색하겠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은 또 국가경제 핵심축으로 해운·조선산업을 살리겠다고도 했다. 정부 내에 해운-조선-금융 지원체계를 만들어 해양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