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둥지 떠나 살아갈 새 세상은…
둥지 떠나 살아갈 새 세상은…
  • 안봉주
  • 승인 2017.06.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록이 짙어지면 도심 공원의 숲속은 각종 새의 울음소리가 멋진 하모니를 이루며 짝짓기와 부화, 그리고 육추(育雛)와 이소(離巢)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을 기회가 온다. 이제 둥지를 떠나야 할 새끼들은 바깥 세상이 마냥 궁금 하기만 한 모양이다.

완주 구이면 교동에서 안봉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