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시장서 산 토종닭이 AI
시장서 산 토종닭이 AI
  • 문정곤
  • 승인 2017.06.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옥구읍 농가, 26마리 중 20마리 폐사…양성 판정 / 시, 10㎞내 이동제한 조치
군산의 소규모 농가에서 추가로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군산시는 옥구읍 옥정리의 한 농가에서 사육중인 토종닭에서 AI H5항원 양성이 검출됐다고 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5시 이 농가로부터 사육 중인 26마리의 토종닭 가운데 20마리가 지난 달 말 폐사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서 간이진단키트 검사를 실시한 결과 3마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다.

실험실 검사(PCR)에서도 H5항원이 검출됐다.

해당 농가는 지난 달 초 군산시 대야시장에서 26마리의 토종닭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해당농가가 사육하고 있는 닭을 수거해 동물위생시험소 북부지소에서 예방적 설처분하고 농가 기준 반경 10㎞내 가금 사육농가에 대해 이동제한조치와 임상예찰, 일제소독 등을 마쳤다.

한편 시는 오골계의 폐사 사실을 숨긴 서수면의 오골계 종계농장주 김모씨를 가축전염병 예방법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또 김씨의 요청으로 폐사원인을 검사하고서도 방역당국에 신고를 하지 않은 수의사에 대해서도 조만간 고발 조치키로 했다.

가축전염병 예방법에는 전염병 의심 신고를 하지 않을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