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8 14:31 (화)
정헌율 익산시장 '지도자 잘못 만난 전북도민 불쌍' 발언 사과
정헌율 익산시장 '지도자 잘못 만난 전북도민 불쌍' 발언 사과
  • 최명국
  • 승인 2017.06.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헌율 익산시장이 삼성 새만금 MOU 조사특위서 ‘지도자를 잘못 만난 전북 도민이 불쌍하다’고 한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7일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찾아 “(송하진)지사를 비롯한 많은 분들께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지도자’표현에 대해 자신을 포함한 지역사회 지도계층 전반을 내포한 의미라고 밝혔다.

정 시장은 “과거에 집착하지 말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는 의도로 강하게 주장하다 보니, 표현이 좀 과했던 것 같다”면서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정제되지 못한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입었을지도 모를 지사를 비롯한 지역사회의 지도자 여러분께 머리숙여 사과드린다”고 몸을 낮췄다.

하지만 정 시장은 이날 한 장짜리 사과문을 읽은 뒤,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답변을 회피하며 ‘다른 일정이 있다’며 서둘러 자리를 피했다.

이런 정 시장의 무성의한 태도에 도청 안팎에선 성난 여론에 밀린 ‘보여주기식 사과’라는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