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문 대통령, 추경 통과 직접 나선다
문 대통령, 추경 통과 직접 나선다
  • 박영민
  • 승인 2017.06.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국회서 시정연설 눈길 / 상임위원장과 만남 계획도

문재인 대통령이 일자리 추가경정 예산안 통과를 위한 시정연설에 나선다. 또 조만간 민주당 지도부와 만나 국정현안을 협의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6일 국회 의원총회 결과 브리핑에서 오는 12일 오후 2시 국회 본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하기로 여야 간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현직 대통령이 추경 시정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은 일자리 추경의 조속한 국회통과를 이끌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일자리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이후 적절한 시기에 국회에 가서 시정연설 형태로 의원들께 설명할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제 대변인은 또 이날 의총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신설 등의 내용이 담긴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당론으로 발의키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조만간 민주당 지도부와 만찬 회동을 하고, 국회 상임위원장들과도 만남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문 대통령의 여당 지도부와의 만남은 국정현안 협의를 위한 것이며, 상임위원장단 회동은 일자리 추경 예산안 처리와 함께 새 정부의 개혁 입법에 대한 협조를 당부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등에 대한 국회 청문 보고서 채택과 인준 통과 등 야당의 협조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