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文 대통령 "AI 대책 근원적 해결방안 수립하라"
文 대통령 "AI 대책 근원적 해결방안 수립하라"
  • 박영민
  • 승인 2017.06.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병원성인플루엔자(AI)가 재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근본적 해결방안 수립을 지시해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참모들로부터 AI 대책을 보고 받은 뒤 “대책이 의례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러스 변종이 토착화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기존 관성적 문제 해결방식에서 벗어나 근원적 해결방식을 수립하라”라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상황 보고에 대해 대통령은 상당 부분 전문 식견을 피력하며 지금의 종합대책이 의례적이어서 근본적인 인식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표현은 의례적인 것이라고 했지만, 질책과 독려의 의미가 함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AI 대책과 관련해 “총리를 컨트롤 타워로 종료까지 비상체제를 유지하며 근본 해결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박 대변인은 “최초 상황을 즉시 보고받은 후 총 6차례에 걸쳐 보고를 받은 후 오후 2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소집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NSC 전체회의 소집은 새 정부 들어 첫 번째로,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참석했다. 박 대변인은 “이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반복적이고 습관적이지만 정부가 이를 엄중히 지켜보고 대응한다는 것을 분명하게 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