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261) 파 3 홀 티높이] 너무 높으면 클럽 중심에 맞추기 힘들어
[(261) 파 3 홀 티높이] 너무 높으면 클럽 중심에 맞추기 힘들어
  • 기고
  • 승인 2017.06.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2

일반 골퍼들과 필드에 나가서 라운딩을 같이 하다보면, 파 3홀에서 발견하는 좋지 않은 습관이 있다. 그 좋지 않은 습관중 하나가 티를 너무 높게 꽂는 것이다.

티그라운드에서 티(tee)를 사용한다는 의미는 퍼펙트 라이에서 볼을 친다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필드에서 유일하게 티그라운드만이 티를 이용하여 자신에게 유리한 장소에서 볼을 놓고 칠 수 있는 것이다. 티를 이용한 티샷을 할 때 높이에 주의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가 클럽의 중심에 볼을 맞춰야 하는데, 티의 높이가 너무 높으면 오히려 자신에게 더 불리하게 된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

〈사진1〉에서와 같이 잔디위에서 티를 꽂으면 공을 올려놓는 컵처럼 생긴 부분이 잔디위에 올라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고 티가 너무 높게 올라오면 볼의 위치가 높아져 오히려 클럽의 중심에 맞추기 어려워지게 된다.

볼의 높이가 지면과 너무 떨어져 있는 경우 클럽의 위쪽으로 볼을 치게 되며, 이같이 빗맞은 볼은 높이 날아갈 수는 있지만 멀리 날아가지 못해 거리가 짧아질 수밖에 없다.

또 볼의 높이가 높아져 오히려 볼을 클럽의 중앙에 맞추기 위해 클럽을 약간 들어 치는 샷을 하게 되면 탑핑을 치게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티를 너무 높게 꽂는 것은 나쁜 스윙을 만드는 원인이 되곤 한다.

파3 홀에서 티를 쓰고 않고 혹은 티를 쓰는 결정은 골퍼의 몫이 된다. 하지만, 티를 쓰는 것이 본인에게 더욱 유리하게 적용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적당한 티높이는 〈사진2〉와 같다.

써미트골프아카데미·구)효자골프연습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