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23:27 (수)
바다 - 허소라
바다 - 허소라
  • 기고
  • 승인 2017.06.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먼 여행에서 지쳐 돌아온

살들이

푸른 이랑마다 피리소리처럼

그리움을 심으며 쓰러진다

바다는 몇 억년을 태어나고, 노래하고

다만 한 소절만을 닮기 위해

우리는 매달리고 떨어지다가

이윽고 캄캄한 나락에서

웃음의 뼈가 된다

바다는 그 넓은 용량으로도

나의 빈 잔 하나를 채울 수 없어

마지막 결심인 양 늘 할딱인다

그러나 바다는 나의 힘이요 밧줄이다

그대여 바닷가에서 죽어있는 갈매기를 본 일이 있느뇨?

무덤이 없는 바닷가에서

수많은 무덤들이

바다를 보며 그리움으로 쓰러져 푸른 재가 된다.

△푸른 재가 넘실거리는 바다에 간다. 잿빛 수도복을 차려입은 갈매기가 개펄에서 와불이 되어 있었다. 피리 소리처럼 가슴을 파고들던 갈매기의 마지막 일갈! 나는 빈 잔을 들고 오늘도 바다를 향해 걷는다. 김제 김영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