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8 08:28 (월)
'검진아, 고맙다' 펴낸 진안군보건소 이선옥 씨 "국민 생명 지키는 일…책임감으로 쓴 책"
'검진아, 고맙다' 펴낸 진안군보건소 이선옥 씨 "국민 생명 지키는 일…책임감으로 쓴 책"
  • 국승호
  • 승인 2017.06.19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암검진업무 담당 / 검진 통해 사망률 줄이고 생명 연장·중증질환 치료 / 국가지원 등 혜택 누리길
“암 검진 업무는 그냥 업무가 아닌, 국민 3명 중 1명의 생명을 살리고 연장시키는 숭고한 일입니다. 제가 보건직 공무원이 된 것, 암검진 업무를 맡은 것, 그리고 책을 쓴 것은 ‘운명’인 것 같습니다.”

26년 보건직 공무원 생활의 경험과 느낌을 생생하게 책으로 엮은 진안군보건소 이선옥(49·여·7급) 씨는 자칭 건강검진 전도사다. 자전적 에세이 형식을 빌려 건강검진의 중요성에 대해 마치 독자들과 대화하듯 책을 써 내려간 그는 “(국민) 한 분이라도 더 빨리 검진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이 너무 커서 책을 쓸 수밖에 없었다”며 “책을 쓰지 않는 것은 공무원으로서 직무유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간 소감을 밝혔다.

이 씨가 펴낸 ‘검진아, 고맙다(더클 출판사)’는 ‘가정 상비 도서’라는 별칭이 붙을 만큼 요즘 한창 잘나가는 책이 됐다. 인터넷 서점 ‘예스24’에서 판매 지수가 계속 오르고 있는 추세다.

책이 잘 팔리면 저자도 잘나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책을 낸 후 여기저기서 건강검진 업무관련 강의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1992년 부귀면보건지소에서 공무원생활을 시작한 이 씨는 업무를 확실하게 처리하는 스타일이다. 그가 ‘국가암검진사업’을 맡은 것은 2013년부터다. 그는 “국가암검진사업을 맡았을 때 부친의 말이 떠올랐다”고 회고했다. 부친은 공직 생활 출발점에 선 그에게 “공무원은 항상 자기가 맡은 일에 책임감을 갖고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그는 “공직생활 내내 이 말을 떠올리며 ‘적당주의’의 늪에 빠지지 않으려고 스스로를 늘 채찍질했다”고 털어놨다. 이 씨는 “의료진의 권유까지 무시할 정도로 건강 검진을 소홀히 하는 사람들을 많이 봐 왔는데, 이들은 결국 암에 걸려 고통 받고 불행하게 여생을 마쳤다”며 “그 때마다 가슴이 아팠고 조기 검진 방법을 고민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회피 가능 사망률’이란 말을 “죽음을 예방하거나 피할 수 있는 확률”이라고 설명하면서 “질병관리본부의 통계에 의하면 2014년 회피가능사망률은 34.9%다. 이는 현대의학의 치료가 있을 경우 사망자 100명 중 34명이 죽음을 피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또 “정기 검진은 생명을 연장시키고, 조기 발견된 중증 질환은 치료될 수 있다. 회피가능 사망률을 줄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건강 검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건강검진에 의해 암으로 판명되면 600만원의 돈을 국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다. 건강보험가입자 하위 50%까지니 국민 절반 정도가 지원 대상에 포함되는데 이를 아는 사람이 무척 적어 안타까웠다”고 밝혔다.

이 씨는 공휴일에도 쉬지 않고 행사장에 나가 암 조기 검진 홍보에 열을 올리며,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일을 묵묵히 실행했다. 여기에는 국민건강보험관리공단의 공조가 큰 힘이 됐다.

그 덕에 전국 254개 보건소 중 86위였던 진안군 건강 검진율이 지난 2013년부터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덤으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는 영예도 안았다.

그는 ‘검진아, 고맙다’의 판매 수익금 전액을 소아암 환자 치료에 쓰도록 기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쁨 2017-06-19 07:14:38
훌륭한 공무원이 진안에 있었네!
지링스럽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