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1 10:26 (토)
남원시, 친절행정 '업' 시킨다
남원시, 친절행정 '업' 시킨다
  • 강정원
  • 승인 2017.06.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공무원 자기점검표 작성 책상에 비치 / 구체적 응대 상황에 맞는 매뉴얼 제작·배포

남원시가 시민들에게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친절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두 팔을 걷어 붙였다.

시는 전 공직자 친절행정 생활화 실천 계획을 발표하고, 전사적인 차원에서 실천해 나가기로 했다고18일 밝혔다.

이번 친절행정 생활화 실천계획은 작지만 실질적인 실천에 초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외부에서 시행하는 교육이나 각종 친절시책은 시민들이 친절을 체감하기 어렵기 때문에 공직자 개개인의 변화에 주력하기로 한 것이다.

이를 위해 시는 친절생활화 자기점검표를 제작해 전 공직자의 책상에 비치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응대상황에 따라 좋은 사례와 나쁜 사례를 모두 제시해 모든 공직자들이 매일 자기를 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

또 전화상 표준 인사말과 응대법을 제작해 모든 직원의 수화기에 부착하기로 했다.

목소리만으로 평가받는 통화 친절은 더 조심스러운 접근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것.

이와 함께 시민을 상대하는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단계마다 자세한 절차와 지침을 제공하는 매뉴얼도 제작·배포한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친절은 공직자의 기본으로, 공직자들 개개인이 변화돼야 남원시의 행정이 변화된다”면서 “이번 친절생활화운동을 계기로 착실히 하나하나 실천해 모든 국민들이 ‘친절하면 남원’을 떠올릴 때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원시는 1년에 2차례 전문 강사를 초빙해 친절서비스 특강을 개최하고, 매년 외부기관에 의뢰해 친절도 조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매월 친절공무원을 선발·시상하는 등 친절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