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1 10:26 (토)
분양률 낮은 임피산단, 입주업종 늘린다
분양률 낮은 임피산단, 입주업종 늘린다
  • 문정곤
  • 승인 2017.06.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 물류시설·창호업체 추가…소필지화 사업도 추진
▲ 군산 임피산업단지 전경.
군산시가 경기침체 영향으로 분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피산업단지의 입주업종 규제를 완화해 분양 활성화가 기대된다.

시는 지난 14일 임피산업단지의 입지여건과 입주 희망업체 실수요를 반영해 물류시설과 창호업종이 입주할 수 있도록 산업단지 관리계획을 변경했다.

임피산단은 농촌 지역 균형발전과 농가소득증대를 위해 2014년에 산업용지(17만6243㎡) 등 총 23만9187㎡ 규모로 조성됐지만, 현재까지 분양률은 21%에 그치고 있다.

시는 소필지화 사업과 입주업종 확대를 추진하는 등 분양 활성화를 위해 노력했지만, 주력산업인 조선, 자동차, 기계 등 연관업종의 경기침체로 인해 분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 4월부터 산업단지 관리계획 변경을 추진해 최근 입주문의가 많은 물류시설과 연관업체인 창호제조 업종을 추가하는 등 산업시설용지 일부를 물류단지로 특화했다.

이번 산업단지 관리계획 변경을 통해 입주 가능한 물류시설은 운수, 창고 서비스업으로 일반화물 자동차 운송업, 냉장 및 냉동 창고업, 농산물 창고업, 기타 보관 및 창고업, 화물 자동차 터미널 운영업과 물류 연계업종인 플라스틱 창호제조 업종이다.

분양가는 1㎡당 11만4809원으로 선착순 수의계약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