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1 10:26 (토)
군장항 항로준설 예산 어처구니 없이 반납할 판
군장항 항로준설 예산 어처구니 없이 반납할 판
  • 안봉호
  • 승인 2017.06.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해수청, 어리숙한 설계로 163억 불용처리 / 사업 이원화·부두 암반 출현 등 계획변경 불가피

어리숙한 군장항 항로준설 2단계사업의 추진으로 160억원이 넘는 준설 예산을 반납해야 할 상황에 놓이게 됐다.

매년 준설예산의 확보를 위해 지자체가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준설예산이 반납될 경우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군산해수청에 따르면 군산항 항로입구부터 내항까지 평균 수심 10.5m의 확보를 위해 추진되고 있는 군장항 항로준설 2단계 사업과 관련, 160억원이 넘는 준설예산을 반납해야 하는 위기를 맞고 있다.

전체 준설구간 중 군산항 5부두에서 내항 구간의 준설을 맡고 있는 군산해수청은 지난해 283억원, 올해 53억원의 준설예산을 각각 확보했지만 올해 예산을 내년으로 이월한다고 해도 지난해 준설예산가운데 163억원은 불용처리해야 할 상황이다.

이는 올해말까지 소화할 수 있는 준설예산이 120억원에 불과한데 따른 것으로 불용처리될 예산은 중계펌프준설 100억원, 시공전 수심측량현실 불합치 41억원, 설계 잔액 22억원 등이다.

이같이 불용예산이 많은 까닭은 애초 펌프준설로 된 설계와는 달리 그래브와 펌프준설 병행시공이 이뤄지는 등 작업 여건이 양호하지 않은데다 중계 펌프선의 투입 지연으로 준설계획변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라고 해수청은 풀이하고 있다.

그러나 이 준설사업은 사업주체가 농어촌공사와 군산해수청으로 이원화돼 있고 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육상배사관의 잇단 파공에 따른 준설공사지연, 애초 설계와는 달리 군산항 1·2·3부두의 암반출현에 따른 설계 변경상황 직면 등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군산항만업계는 “준설은 군산항의 현안으로 지자체가 매년 준설예산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어떻게 사업을 추진해 왔기에 많은 예산을 불용처리해 반납할 예정이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군산 해수청의 한 관계자는 “현재 애초 설계와는 달리 암반이 나타난 1·2·3부두의 준설방안을 조속히 수립해 시행함으로써 내년으로 이월되거나 불용처리될 예산의 집행을 도모하는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사업과 관련, 군산해수청은 지난 2015년부터 총 사업비 1300억원을 들여 전체 사업구간 중 군산항 5부두~내항구간의 준설공사를 내년 상반기까지 완공한다는 계획아래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