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1 10:26 (토)
"밀린 임금 달라" 자해소동 버스기사 테이저건 쏴 검거
"밀린 임금 달라" 자해소동 버스기사 테이저건 쏴 검거
  • 천경석
  • 승인 2017.06.19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을 못 받은 전주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밀린 임금을 달라며 회사 앞에서 자해소동을 벌이다 1시간 만에 테이저건을 쏜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전주 덕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43분께 전주시 송천동 한 버스 회사 앞에 버스 기사 A씨(65)가 자신의 승용차로 버스 진출입로를 막았다.

A씨는 차 안에서 문을 잠그고 흉기를 든 채 119에 전화해 “임금 7000여만 원이 밀렸다. 사장과 조합장을 데려오지 않으면 죽겠다”고 소동을 벌였다.

출동한 경찰은 A씨와 1시간가량 대치하다 망치로 운전석과 조수석 유리창을 깨고 소화기를 분사했고, 이후에도 소동이 그치지 않자 테이저건을 쏜 뒤 A씨를 붙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건 2017-06-19 13:31:05
악덕업주는 안잡아들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