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5 22:46 (수)
전주실내체육관 증개축 용역, 뒤늦게 공개 논란
전주실내체육관 증개축 용역, 뒤늦게 공개 논란
  • 백세종
  • 승인 2017.06.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역 결과 즉시 공개 위반 / 공청회 등 단 한차례도 없어 / 전주시 "규정 몰랐다" 해명
▲ 전주실내체육관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가 전주실내체육관 증개축 사업과 관련, 사업타당성용역이 마무리됐는데도 결과를 공개하지 않다가 언론의 취재가 시작되자 뒤늦게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전주시 담당부서는 용역결과를 토대로 이달 초 중앙투자심사 신청을 한 상태로, 규정위반 논란과 함께 ‘밀실 용역 행정’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여기에 전주시는 평소 사업추진 시 다울마당 등을 운영하며, 시민 여론 수렴을 중요시하면서 이 사업과 관련해서는 다울마당이나 공청회 등 시민 의견수렴 자리를 단 한차례도 열지 않아 소통 부재라는 비판을 함께 받고 있다.

전주시는 지난 2월 27일 (사)전북경제연구회에 ‘전주 실내체육관 증개축사업 타당성조사 및 기본구상(계획)수립용역’을 3700만원에 발주, 지난달 28일 완료했다. 용역결과를 토대로 담당부서인 체육산업과는 중앙투자심사위원회(중투위)에 투자 심사를 신청했다.

그러나 담당 부서는 중투위에 신청을 하면서도 용역결과를 공개하지 않았다. ‘전주시 용역과제 심의위원회 설치 및 운영조례 시행규칙’에 따르면 용역결과가 나오는 즉시 비공개 사안을 제외하고는 정부의 정책용역 공개 사이트인 ‘프리즘’이나 지자체 홈페이지 공개해야 한다.

해당 부서는 용역 완료 후 20여일이 지났는데도 결과를 공개하지 않다가 전북일보 취재가 시작되자 지난 16일 오후 프리즘 사이트에 결과를 올렸다.

이와 관련, 전주시 관계자는 “중앙투자심사의 시급성이 우선이어서 이같이 된 것 같다. 감추려는 의도는 없었다”며 “용역 결과를 즉시 공개해야 한다는 관련 규정을 몰랐다”고 해명했다.

최종용역결과에는 전주실내체육관에 대해 2018년부터 2021년까지 국비와 지방비(시비)를 포함 440억원을 들여 증·개축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세부적으로는 현재 4200여석인 좌석이 최대 5200여석으로 늘어나고 각종 부대시설이 개선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