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9 21:14 (수)
계속된 가뭄에 전북 농작물 피해 속출
계속된 가뭄에 전북 농작물 피해 속출
  • 이강모
  • 승인 2017.06.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순창 논·밭 고사, 고창 염해 / 도, 80억 투입 긴급용수 공급 추진

계속된 가뭄으로 도내 일선 시군의 농작물이 말라 고사하는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전북도는 18일 가뭄이 지속되면서 일부 지역에서 염해 등 가뭄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일선 시군 및 한국농어촌공사와 공조해 가뭄 총력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 6월 초 남원, 순창 등 일부 지역에서 논에 가둬둔 용수가 마르면서 논 10㏊와 밭 18㏊가 고사하는 현상이 발생한 데 이어 최근 고창 지역에서 염해(17㏊) 및 농작물(3㏊) 피해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에 도는 농업인에 대한 피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국고지원을 요청한다는 계획으로 80억원을 투입해 가뭄대책사업 및 긴급용수공급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올해 도내 평균 강수량은 210 mm로 평년 372mm의 56.3% 수준에 그치고 있으며, 농업용 저수지 평균저수율도 46.5%로 평년저수율(67.4%) 보다 낮은 실정이다.

기상청은 당분간 가뭄을 해소할 만한 충분한 강우가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가뭄 피해 예방을 위한 대비가 절실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