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1 10:26 (토)
부안군, 자전거도로 위험지역 정비 시범사업 선정
부안군, 자전거도로 위험지역 정비 시범사업 선정
  • 양병대
  • 승인 2017.06.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행정자치부에서 자전거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추진한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정비 시범사업 대상지로 전북지역에서 유일하게 선정돼 특별교부세 2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보행자 안전 및 자전거 사고 예방을 위해 사고발생 위험이 높은 자전거도로 시설개선을 위한 것으로 공모를 거쳐 전국 15개소를 선정했으며 전북에서는 부안군이 사업대상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부안군은 총사업비 4억원(국비 2억원, 군비 2억원)을 투입해 부안군 부안읍 번영로 156 부안터미널 사거리 일원의 자전거 사고위험도로 정비사업을 오는 연말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해당 구간은 유동인구와 차량통행이 많은 혼잡한 번화가로 보행자 및 자전거 이용자의 불편을 야기하고 사고도 빈번하게 발생하는 곳이다.

부안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부안터미널 사거리 일원에 자전거횡단로 4개소와 자전거 전용도로를 설치하고 표지판 및 노면표시 등 안전시설을 확충할 예정이다. 부안군 관계자는 “부안터미널 사거리는 유동인구와 차량통행이 많아 자전거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곳”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군민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자전거 인프라 확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