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5 22:46 (수)
전주 '테이블웨어' 산업 구축, 한식 경쟁력 강화
전주 '테이블웨어' 산업 구축, 한식 경쟁력 강화
  • 백세종
  • 승인 2017.06.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옥마을에 명물거리 조성 / 옹·목기 등 체험 역사관 건립 / 미슐랭가이드 등재 지원도

전주시가 2021년까지 300억원을 들여 한옥마을 일대에 ‘테이블 웨어’클러스터를 조성한다.

‘테이블 웨어’산업은 식탁에서 쓰이는 테이블보와 조명, 식기 등을 포함한 전반적인 식탁문화 산업을 말한다. 음식과 함께 테이블웨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오는 2020년이면 세계 테이블웨어 산업 시장이 약 46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주시는 한식문화산업 육성과 한식 세계화를 위해 오는 2021년까지 한옥마을 인근에 약 300억원을 들여 테이블웨어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유네스코가 지정한 음식창의도시인 전주는 대한민국은 물론 아시아를 대표하는 미식여행지로 손꼽히면서 관련 산업의 최적지로 꼽힌다.

전주시는 전주에서 생산된 각종 테이블웨어를 전시 판매할 수 있는 시설을 조성하고, 테이블웨어 명물거리도 조성할 계획이다. 또, 지역별·테마별로 한국 그릇과 옹기, 목기의 유래와 변천과정 등을 살피고 체험할 수 있는 역사관도 건립하게 된다.

이와 함께, 전주시는 전주만의 음식문화 육성과 한식의 세계화를 통한 관광경제를 키우기 위해 기존 전주 한식당 9곳보다 늘어난 30곳의 미슐랭가이드 등재도 지원하고 있다.

이성원 전주시 관광산업과장은 “전주 한식 세계화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주시 유망 한식당 미슐랭가이드 도전사업과 융복합(음식·문화·산업)음식산업인 테이블웨어 클러스터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한식 세계화와 산업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조태권 광주요 그룹 회장을 초청, 한식의 세계화와 현대화 방안 등을 주제로 한 특강을 가졌다. 조 회장은 미슐랭가이드가 인정한 한식당 두 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통도자기를 재해석한 생활식기도 선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