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0 21:33 (수)
전북도립국악원 목요 예술무대 '소리 共有' 22일 소리전당
전북도립국악원 목요 예술무대 '소리 共有' 22일 소리전당
  • 문민주
  • 승인 2017.06.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립국악원이 22일 오후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목요 국악예술무대 ‘소리 共有(공유)’를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실내악 5곡으로 채웠다. 첫 무대는 봄을 주제로 한 성악 작품을 단소에 맞게 기악화한 ‘봄소식’. 전국 곳곳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이지연 작곡 ‘유랑기행’, 생황·가야금·해금으로 편성된 박경훈 작곡 ‘화우’가 뒤를 잇는다.

또 대금의 선율이 도드라지는 강성오 작곡 ‘대금·가야금·장구를 위한 길은 그리움을 부른다’, 경남 메나리조 선율을 대피리·향피리·고음피리 등 피리의 특성에 맞게 작곡한 ‘피리 3중주 춤을 위한 메나리’도 무대를 꾸민다.

관객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전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고은현 단원이 사회를 맡는다.

전 좌석 무료. 공연 당일 오후 6시부터 현장 좌석권을 선착순으로 무료 배포한다. 문의 063-290-68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