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5 22:46 (수)
완주군 1인당 지역내총생산 '전북 1위'
완주군 1인당 지역내총생산 '전북 1위'
  • 권순택
  • 승인 2017.06.21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기준 4424만원 / 도내 평균보다 2배 수준 / 산단 입주기업 증가 한 몫
▲ 완주군의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가 4424만원에 달해 도내 14개 시군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완주산단 전경.

완주군의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가 4424만원에 달해 도내 14개 시군 가운데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완주군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지역내총생산은 3조8971억원으로, 2013년의 3조4268억원에 비해 4703억원, 12.0% 증가했다.

이에 따라 완주군의 1인당 GRDP는 4424만원을 기록, 도내 14개 시·군 중 1위를 기록했다. 특히 1인당 GRDP가 지난 2013년 3987만원에서 2014년 처음으로 4000만원대를 돌파했으며 도내 평균인 2379만원의 2배 가까운 수치를 보였다.

이처럼 완주군 GRDP가 높은 것은 완주산업단지 및 과학연구단지, 이서 농공단지 등 대규모 산업단지 조성과에 기업유치에 따른 사업체수 증가로 지역내총생산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재 완주지역에 산업단지는 683만1000㎡에 달하며 여기에 131만1000㎡ 규모의 테크노밸리 1단계 산업단지가 본격 분양되면서 기업과 사업체 수가 크게 늘어났다.

또한 로컬푸드를 비롯 협동조합 마을회사 등 농촌과 사회적경제와 관련한 업체와 일자리도 늘어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완주군의 사업체수와 종사자수는 지난 2013년 각각 5361개, 4만418개를 기록했고 2014년에는 5982개, 4만5675개로 늘어났다.

종업원 10인 이상 광업·제조업체수도 지난 2013년 202개, 1만7163명에서 2014년 216개, 1만7621명으로 증가했다.

이 같은 완주군의 1인당 GRDP 증가세는 완주 테크노밸리 1단계의 분양 완료에 이어 테크노밸리 2단계 산업단지, 삼례 농공단지 등 대규모 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되면서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유형수 일자리경제과장은 “완주군이 인구나 경제력 면에서 도내 4대 도시로 성장한 만큼 앞으로 산업단지와 주택단지 조성,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을 펼쳐 1인당 GRDP 상위지역에 걸맞는 위상을 갖춰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7-06-21 07:44:35
전북의 발전을 위해서 전주완주 통합해라,,,이제 장난 그만하고,,미래를 보고 하루라도 빨리 통합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