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7 16:48 (일)
고창군 직원들, 부안면 농촌일손돕기 펼쳐
고창군 직원들, 부안면 농촌일손돕기 펼쳐
  • 김성규
  • 승인 2017.06.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이 바쁜 영농철 무더위에 일손부족, 가뭄까지 겹쳐 어려움이 큰 농가를 찾아 일손을 보탰다.

군 자치행정과 직원들은 20일 부안면 소재 1320㎡ 복분자 농가에서, 민생경제과 직원들은 고수면 부곡리 1,500㎡ 복분자 농가를 찾아 수확을 도왔다.

농업진흥과도 공음면 소재 최금덕 씨 농가를 찾아 오디 수확에 힘을 보탰으며 기획예산실은 고창읍 월산리 오디 농가의 일을 도왔다.

재무과는 대산면 소재 복분자 재배 농가에서 대산면은 용두마을 복분자 농가에서 각각 수확을 도왔으며 성송면과 고수면도 복분자 농가와 오디 농가를 찾아 도움을 주었다.

일손돕기에 참여한 직원들은 필요한 작업도구와 간식 등을 직접 준비해 농가의 부담을 덜었다.

농가들은 “업무에도 바쁠 텐데 공무원들이 도와주어 큰 힘이 됐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