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5 22:46 (수)
서남대 옛 재단, 폐교 신청
서남대 옛 재단, 폐교 신청
  • 김종표
  • 승인 2017.06.21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에 해산인가 신청서 제출 / 대학 측 "교육부 안 받아들일 것"

서남대학교 인수기관 선정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옛 재단 측이 대학을 자진 폐교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아 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서남대 옛 재단(종전 이사회) 측은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학 정상화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서남대 폐교와 학교법인 서남학원 해산을 의결하고 지난 19일 교육부에 대학 폐지 및 법인 해산 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옛 재단 측이 제시한 폐교 및 법인 해산일은 오는 8월 31일이다.

옛 재단 측은 또 “2015년 대학구조개혁 평가에서 E등급을 받은 서남대는 지난 3년 간 학생 충원율이 27.3%에 불과하고 교직원 체불 임금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게다가 의과대학마저 인증을 받지 못해 2018학년도 학생 모집이 어렵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종전 이사회와 임시이사회에서 대학과 함께 재정기여자 영입을 통한 대학 정상화에 노력했지만 모두 실패했다”면서 “교직원과 학생들의 피해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상황이므로 조속히 교지와 교사를 매각해 교직원 체불임금을 청산하고 학생들은 인근 대학의 동일·유사 학과로 편입하도록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서남대 측은 비리로 물의를 일으킨 종전 이사회는 폐교와 법인 해산을 신청할 권한·자격이 없다며 이를 일축했다.

서남대 관계자는 “대학 인수기관 선정을 앞두고 종전 이사회 측이 자신들의 몫을 찾으려는 꼼수로 보인다”면서 “대학 정상화 절차를 추진하고 있는 만큼 교육부에서 권한도 없는 옛 재단 측의 폐교 신청을 절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남대는 설립자의 교비 횡령과 대학구조개혁 평가 낙제점으로 부실대학 꼬리표를 달았고, 최근에는 의과대학마저 의학교육 평가인증에서 불인증 판정을 받아 퇴출 위기에 몰려있다.

서남대 임시이사회는 지난 4월 20일 회의를 열어 서울시립대와 삼육대를 대학 인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해 교육부에 추천했다.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는 다음 달 이들 두 기관의 대학정상화계획서를 심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인 2017-06-21 12:16:18
옛제단 땅과 건물을 자기 재산으로 남기려는 못된 인성...
더러운 넘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