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5 22:46 (수)
건설노조 서울서 대규모 집회…내국인 고용 대책 촉구
건설노조 서울서 대규모 집회…내국인 고용 대책 촉구
  • 연합
  • 승인 2017.06.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최측 "21일까지 8000명 참여"
민주노총 산하 전국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은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로 소공원에서 ‘토목건축 조합원 상경총회’를 열어 불법 하도급 근절과 내국인 건설노동자 고용 대책을 촉구했다.

1박2일로 진행되는 이번 총회에는 전국 건설 노동자 8000여명이 참여한다고 주최측은 밝혔다.

건설노조는 “건설현장 임금은 10년째 하향 평준화되고 있고 노동조건은 바뀌지 않았다”며 “이주노동자 인력이 다단계 하도급을 통해 불법 유입되면서 임금과 노동조건이 저하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허용된 이주노동자 쿼터는 6만7000명이지만 실제로는 약 30만명의 이주노동자가 일한다는 게 건설노조 주장이다.

이들은 “이주노동자를 쫓아달라고 집회를 하는 게 아니다”라며 “불법하도급 구조에 따른 이주노동자 유입으로 건설산업은 내국인 청년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법·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건설노조는 이날 총파업 투표에 들어갔으며, 투표 결과는 내주에 집계된다.

총회 참가자들은 광화문 삼거리, 내자동 로터리를 거쳐 청운효자동주민센터까지행진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규모 시위대가 청와대 근처까지 행진한 것은 처음이다.

이들은 청와대에 외국인력 고용 질서 감시·감독 강화, 이주노동자 불법 고용 처벌, 사업장별 외국인 인력 배정인원 의무 공개 등을 촉구하는 제안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저녁에는 세종로 소공원에서 투쟁문화제를 연 뒤 노숙농성을 하고 21일 현대·SK·GS·대우 등 주요 원청 건설업체를 항의 방문하는 것으로 일정을 마무리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