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5 22:46 (수)
정동영 의원 "부영, 아파트 분양률 10배 뻥튀기"
정동영 의원 "부영, 아파트 분양률 10배 뻥튀기"
  • 박영민
  • 승인 2017.06.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최근 임대료 인상 횡포를 이유로 부영그룹을 경찰에 고발한 가운데 부영주택이 경남 창원에서 분양한 아파트의 분양률을 과다 신고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의당 정동영 국회의원(전주병)은 20일 “부영주택의 아파트 분양률 뻥튀기 신고 사실이 국토부와 창원시 확인 과정에서 뒤늦게 드러났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아파트 단지는 부영주택이 지난해 5월 경남 마산 합포구에 분양한 ‘마산 월영 사랑으로 부영’으로, 4298세대의 이 단지는 당시 청약에서 3300여 세대가 미달됐다.

하지만 부영주택은 올해 2월 창원시에 해당 단지의 미분양 물량이 2408세대라며 분양률이 43.9%라고 신고했다. 그런데 국토교통부가 실거래시스템을 통해 이상 징후를 발견하고 창원시에 재확인한 결과, 실제 분양은 177세대로 분양률은 4.1%로 확인됐다.

정 의원은 “부풀린 분양률 신고는 짓지도 않은 아파트를 제대로 검증도 못한 채 평생 모은 재산을 투자하는 소비자를 속이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80%이상 지어진 아파트를 보고 구매하는 후분양제를 하면 소비자들이 합리적 선택을 할 수 있고 피해도 줄어들 것”이라며 “미분양에 따른 소비자 피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후분양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