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청와대 앞길, 50년만에 ‘활짝’
청와대 앞길, 50년만에 ‘활짝’
  • 이성원
  • 승인 2017.06.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24시간 전면 개방
▲ 1968년 1·21 사태를 계기로 막혔던 청와대 앞길이 50년 만에 전면개방을 앞두고 있다. 사진은 22일 오후 청와대 앞 신무문 앞. 개방되는 지점은 춘추관과 청와대 정문 앞의 분수대 광장을 동서로 잇는 청와대 앞길이며 전면개방일은 오는 26일부터다. ·연합뉴스

1968년 1·21사태 직후부터 가로막혔던 청와대 앞길이 50년만에 24시간 완전 개방되며, 시민들은 청와대 방향으로 제한없이 사진도 찍을 수 있게 된다.

주영훈 대통령 경호실장은 “오는 26일부터 청와대 주변 5개 검문소에서 평시 검문을 실시하지 않는 등 검문소 운영을 개선하고, 시민의 자유로운 통행을 보장하는 열린 청와대를 적극 구현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청동 춘추관과 분수대 광장을 동서로 잇는 청와대 앞길은 현재 매일 오전 5시 30분(동절기 6시)에서 오후 8시까지 야간통행을 제한하고 있으며, 주간에는 형식적이고 과도한 일제 검문으로 교통흐름을 정체시키는 등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청와대 앞길이 완전 개방되면 주민 편의가 크게 증대되는 것은 물론 경복궁 둘레길을 걷는 관광객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는 오는 26일 오후 8시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유홍준 광화문대통령 총괄위원장, 주영훈 경호실장과 일반 시민들이 참여하는 ‘청와대 앞길 50년 만의 한밤 산책’행사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