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09:28 (금)
[무주 세계태권도대회] 새 정부 남북한 민간 교류 물꼬 전북에서 트다
[무주 세계태권도대회] 새 정부 남북한 민간 교류 물꼬 전북에서 트다
  • 김성중
  • 승인 2017.06.2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 태권도 시범단 공연, 한반도 평화 전기 기대…문 대통령 일일이 악수
▲ 24일 무주군 태권도원에서 열린 2017무주WTF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서 북한 ITF 태권도 시범단이 격파 시범을 보이고 있다.무주 태권도원=안봉주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남북한 민간교류의 첫 장이 열렸다.

북한이 주도하는 국제태권도연맹(ITF) 시범단이 지난 24일 무주 태권도원에서 개막한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시범 공연을 선보였다.

한 뿌리로 출발했지만 한국과 북한이 각각 주도해 온 태권도가 한자리에 모임으로써 남북화해와 한반도 평화의 전기가 될 역사적인 무대가 펼쳐진 것이다.

ITF가 한국 주도의 세계태권도연맹(WTF) 주관 대회에서 시범공연을 한 것은 지난 2015년 러시아 첼라빈스크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 이어 두 번째다.

하지만 ITF가 한국을 방문해 WTF 대회에 선을 보인 것은 두 단체 창립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또 ITF 시범단의 한국 공연은 2007년 이후 10년만의 일이다.

이번 북한 시범단 공연은 양 단체가 지난 2014년 맺은 합의 의정서에 따른 것으로 당시 두 단체는 중국 난징에서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배석한 상태에서 상호 인정과 존중, 다국적 시범단 구성 등에 합의했다.

지난 23일 북경을 거쳐 김포공항에 입국한 ITF 대표단은 임원과 시범단 등 모두 36명으로 이날 선을 보인 공연은 송남호 감독 등 16명이다.

개막식에서 WTF와 ITF의 시범단은 애초 13분씩 공연을 하기로 했지만 ITF 시범단의 공연은 시간 지연과 실수가 이어지면서 30분 가까이 진행됐다.

두 단체의 공연은 형식과 내용에서 큰 차이가 났다.

WTF의 시범은 경쾌하면서 웅장한 음악과 화려한 조명을 배경으로 진행됐지만 ITF 시범단은 음악과 특별한 조명이 없이 담백했지만 힘과 절도가 느껴졌다.

WTF 공연은 시범단과 함께 대구 어린이시범단, 제3군야전사령부 시범단이 합동으로 풍년을 주제로 1막 씨앗, 2막 농사, 3막 재해, 4막 극복, 5막 추수로 구성됐다.

ITF 시범단은 여성 해설위원의 사회로 제일 먼저 태권도 품새에 해당되는 24개의 틀 중 21개 동작으로 구성된 ‘단군’을 선보였다.

이어 다양한 기술격파와 두께 5cm, 6cm, 10cm의 송판을 주먹과 발로 깨고 호신술을 보여줬다.

또 데이트 남녀에게 접근하는 1대3 맞서기 공연에는 현장에서 여성 관객을 참여시켜 관중들의 박수를 받았다.

바둑판처럼 두꺼운 10cm 송판 격파는 계속된 실수가 이어졌지만 관중석에서는 오히려 이들을 응원하는 박수를 잇달아 보내는 등 같은 민족에 대한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들의 공연을 끝까지 지켜봤으며 무대에 내려가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기념촬영을 하는 등 각별한 애정을 나타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WTF와 ITF가 하나가 되고 남북이 하나가 되고, 세계가 하나가 되길 바란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새 정부의 첫 남북 체육교류협력이 이뤄진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양 연맹의 화합과 친선을 물론 남북화해협력과 한반도 평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한편 8박9일 방한 일정의 ITF 시범단은 전주와 서울, 무주 대회 폐막식에서 다시 공연을 할 예정이다.

무주 태권도원=김성중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