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혈액형과 직무의 상관관계
혈액형과 직무의 상관관계
  • 기고
  • 승인 2017.06.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 직장인 882명을 대상으로 한 ‘혈액형과 직무’에 관한 설문조사에서 회사 대표이사(CEO) 혈액형으로는 B형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이 설문조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회사의 대표이사의 혈액형을 알고 있다고 응답한 18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B형이 39%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A형(32.4%), O형(11.5%), AB형(11%) 순이었다.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꼼꼼하고 규칙을 잘 준수하는 A형은 ‘경영·사무’(24.6%)가 가장 많았고 ‘생산·현장’(22.8%), ‘영업·영업관리’(14.2%) ‘연구개발·설계’(8.5%) 등의 순이었다. 활발하고 자유분방한 기질이 강하다고 알려진 B형은 ‘생산·현장’(20.1%), ‘경영·사무’(16.9%), ‘영업·영업관리’(15.4%), ‘재무회계’(11%) 등으로 분포됐다.

사교성과 승부욕이 강한 O형은 ‘영업·영업관리’(25.3%)와 ‘생산·현장’(19.6%), ‘경영·사무’(18.7%), ‘정보기술(IT)·시스템 운영’(10.7%) 등의 순으로 종사했다. 합리적이고 협상능력이 뛰어난 AB형은 ‘마케팅·광고홍보’(18.4%)가 가장 많았고 ‘영업·영업관리’(15.8%), ‘생산·현장’(15.8%), ‘경영·사무’(13.2%) 등의 분야로 이어졌다.

기존에 알려진 ‘혈액형별 특징이 업무스타일과 관계가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51.7%의 직장인이 ‘관계가 있다’, 7.7%는 ‘매우 관계가 있다’고 응답해 59.4%의 직장인이 혈액형이 업무스타일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직장생활 중 혈액형으로 인한 편견을 겪은 적이 있는가’라는 물음에 58.6%의 직장인이 편견을 겪은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