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1:09 (목)
성추행 의혹 부안 사립고 고강도 감사
성추행 의혹 부안 사립고 고강도 감사
  • 최명국
  • 승인 2017.06.27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 교사 채용비리 등

전북교육청이 교사의 학생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부안의 한 사립고등학교와 관련해 교사 채용 비리와 관리감독 책임 등 전방위적 고강도 감사에 고삐를 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26일 간부회의에서 “이런 일이 생겨 참담하다. 해당 학교 학생들의 성추행 피해 제보글을 보니 상당히 사실 관계에 부합하고, 내용에 일관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성추행 의혹을 받는 교사에 대해 “이런 자격 미달의 사람이 교사가 된 게 의심스럽다. 해당 법인은 채용 과정에서 시정잡배를 교사로 만들었다”면서 “감사 대상에 법인이사회도 포함시켜 철저히 감사하라”고 담당부서에 지시했다.

김 교육감은 또 “이번 사건은 우리 힘만으로 해결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한치의 흔들림 없이 일을 마무리해야 한다”며 “시간이 흐르면 사학 옹호세력의 외압이 들어올 수 있는데, 그 외압을 다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전북교육청은 해당 고교에 대한 감사 결과, 성추행 은폐나 교사 채용 비리 등 비위 행위가 드러나면 학급수 감축과 재정 불이익 등 행·재정적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주 2017-06-27 09:17:01
사립중고교 시정잡배 교장 교감 교사 이들이 무슨 교사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