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국민의당 "문준용 채용 의혹은 조작" 대국민사과
국민의당 "문준용 채용 의혹은 조작" 대국민사과
  • 연합
  • 승인 2017.06.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선 비대위원장 기자회견 / 제보 녹음파일 등 허위 밝혀져 / "조작한 당원, 검찰 출석 조치"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대선 때 제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과 관련, "제보된 카카오톡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은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준용 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입사와 관련해 특혜성 취업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제보가 조작됐다”고 공식 사과해 큰 파장이 예상된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은 5월 준용 씨의 미국 파슨스 스쿨 동료 증언을 근거로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와 관련해 당시 문재인 후보의 개입 의혹을 발표했다”면서 “그러나 제보된 카톡 캡처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밝혔다.

이어 “본의 아니게 국민 여러분께 허위 사실을 공표하고 혼란을 드려서 공당으로서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정말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정말로 죄송하다”면서 “당사자인 문 대통령과 준용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국민의당은 지난 5월 5일 “(준용 씨가) ‘아빠(문 대통령이)가 얘기해서 어디에 이력서만 내면 된다’고 얘기를 했던 것 같다”는 내용이 담긴 준용 씨 동료의 육성 녹음 파일 등을 공개하면서 고용정보원 특혜취업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당시 의혹 제기 경위와 관련, “이유미 당원으로부터 관련 카톡 캡처 화면 및 녹음 파일을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제보받았고 그 내용의 신빙성을 검토한 바 신빙성이 있다고 확인해 이를 공개했다”면서 “그러나 당시 관련 자료를 제공한 이유미 당원이 직접 조작해 작성한 거짓 자료였다고 어제 고백했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이유미 당원은 오늘 오후 검찰 조사가 예정된 상태였다”면서 “이유미 당원과 이 전 최고위원에게 검찰에 출석해 진실을 밝히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녹음에 육성으로 등장했던 준용 씨 동료에 대해 “이유미 당원과 친척관계로 안다”면서 “자세한 경위는 검찰 수사에서 나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은 검찰이 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줄 것을 촉구함과 동시에 진상규명팀을 구성해 자체적으로 진상을 조사하고 당헌·당규에 따라 엄중 조처 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