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3:46 (수)
국토부, 도심차량 속도제한 계획…대표 사례로 '전주 첫마중길' 주목
국토부, 도심차량 속도제한 계획…대표 사례로 '전주 첫마중길' 주목
  • 은수정
  • 승인 2017.06.29 23:0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형변경 등으로 안전 높여

국토부가 도심차량 속도제한을 추진할 계획인 가운데 전주 첫마중길이 대표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국토부는 안전한 도로를 만들기 위해 도심 차량 속도를 시속 50㎞ 이하, 보행자가 많은 생활도로 등에서는 시속 30㎞로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실제로 미국(40~64㎞/h)과 영국(48㎞/h), 독일·스웨덴·스위스(30~50㎞/h) 등 대부분의 교통 선진국은 도심 차량 속도를 제한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들 국가가 속도 제한 후 교통사고 사망사고가 8~24% 줄어든 경험을 갖고 있다”며 속도를 낮추는 게 안전한 도로의 핵심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조성을 완료한 첫마중길이 도심 차량 속도를 낮춘 사례로 꼽히고 있다.

첫마중길은 8차로를 6차선으로 줄이고, 직선도로를 곡선으로 바꿔 차량속도를 60㎞에서 40㎞로 제한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첫마중길은 자동차보다는 사람, 콘크리트보다는 녹색생태를 강조, 인간적인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도심차량 제한속도 감소 방안 마련을 위해 오는 9월까지 전주와 수원 창원 등 10개 도시를 돌며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jffutek 2017-07-06 00:21:12
가 있느지 심각하게 고민한 흔적을 어디에도 찾을 수 없다.
다만 장기적인 안목으로 시행하였다면 여론수렴과정을 거쳐야 했다는 말 씀....

rjffuTek 2017-07-06 00:17:07
기층공사와 성토,절토, 요동 등 돈이 들어가고 어려운 공정이 이미 다 끝난, 도로 상에 경계석,보도블럭 재설치,안전팬스 재설치, 추가조경식재, 교통과는 전혀 도움이 안되는 시설물 설치, 법적으로 도로, 교통송통과는전혀 관계없는 시설물을 설치하였고, 지목이 도로이니 m로 계산하였고 면적으로 계산하면 얼마가 나오느는 계산해 보시구랴.
국민소득 3만불이라지만 도로 상 부대 잡공사에 60억씩 쓸 만큼 우리시민이 여유

조은걸 2017-07-04 15:30:51
마중길 좋기만 하더만 비교 대상도 아닌 4대강 운운하며 너무 비약한다.
그리고 토목 시설비를 m당 계산하는 것은 또 뭐야, 제곱미터도 아니고.....

qjseprl 2017-07-04 00:35:30
1m에 7백오십만원(60억+800)씩 도로에 쳐 발랐다고 표현하면 너무 심한가?
멀쩡한 도로에 굴착,절토,성토 등 기본적인 토목공정도 전혀 없이 전문용어로 말하면 부대 잡공사에 불과한
공종인데 7,500,000/m 너무하다.
언론은 홍보에 혈안이니 한반도에 대운하건설 운운한 4대강과 너무 닮았다.
예산의 적법성, 합목적성,효율성 등 검토 결과를 공개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