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2:16 (토)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무명의 정윤조 깜짝 금메달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무명의 정윤조 깜짝 금메달
  • 김성중
  • 승인 2017.06.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새봄은 아쉬운 동메달 / 오혜리·인교돈 4강 진출

22살 무명의 정윤조(경희대)가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에 등극하는 파란의 주인공이 됐다.

정윤조는 2017 무주 WTF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58㎏급에 출전해 러시아의 미하일 마르타모노프를 1점 차이로 누르고 시상대 맨 위에 섰다.

세계대회 출전이 없어 랭킹조차 없는 정윤조는 준결승에서 세계 1위 멕시코의 카를로스 나바로를 15-3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오르면서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을 예고했다.

정윤조는 결승에서 만난 미하일 마르타모노프와 치열한 난타전 끝에 24-23 극적 승부를 연출하며 세계 최정상에 우뚝 섰다.

반면 안새봄은 여자 +73kg급 준결승에서 영국의 비안카 워크덴에게 3-9로 패하면서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비안카는 리우 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이자 2015년 첼랴빈스크 세계선수권 우승자다.

앞서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오혜리(29·춘천시청)는 세계선수권 2연패를 눈앞에 두게 됐다.

오혜리는 28일 무주 태권도원 T1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73㎏급 8강전에서 이탈리아의 마리스텔라 스미라글리아를 18-13으로 누르고 준결승에 진출해 29일 세계랭킹 1위인 스페인의 마리아 에스피노사와 결승 진출을 놓고 겨룬다 

오혜리는 2015년 러시아 첼랴빈스크 대회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의 인교돈도 남자 -87㎏급에서 준결승에 올랐다.

인교돈은 스페인의 다니엘 로스 고메스와 준준결승에서 3라운드까지 3-3으로 맞선 뒤 골든포인트제 연장전에서 3초 만에 발차기를 성공시키며 5-3으로 4강에 올랐다.

인교돈은 29일 세계랭킹 1위인 러시아의 블라디슬라프 라린과 준결승 경기를 치른다.

남자 +87kg에 출전한 조철호는 16강에서 만난 브라질 선수에게 패하면서 메달 꿈을 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