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19 22:40 (목)
[건강 100세 시대 - 성대결절 증상과 예방법] 자주 목소리 쉬고 목 건조하면 검진 받아야
[건강 100세 시대 - 성대결절 증상과 예방법] 자주 목소리 쉬고 목 건조하면 검진 받아야
  • 기고
  • 승인 2017.06.3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소리 사용 잦은 직업군 발생 / 끊임없이 말하기 후두에 무리 / 성대에 충분한 수분공급 중요 / 시끄러운 환경 가급적 피해야 / / 후두 내시경 통해 질환 진단 / 보존적 치료만 잘해도 호전
▲ 최영득 원장

전화 상담사로 일하는 회사원 이모 씨(30)는 최근 갑자기 쉰 목소리가 나오면서 불안한 마음에 병원을 찾았고, ‘성대 결절’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직업적으로 음성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성대 결절은 쉼 없이 목소리를 내 성대 점막이 자극받으면서 점막이 붓고 단단해져 발생하게 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전북지부 최영득 원장의 도움말로 성대 결절에 대해 알아본다.

△음성 과다 사용 및 흡연·음주 주 원인

성대 결절은 6~7세 남자 아이와 30대 초반 여자에서 자주 나타나는 질병이다. 특히 목소리 사용이 잦은 가수, 배우, 교사 등의 직업군에서 흔히 발생한다. 끊임없이 말하기, 고함지르기 등이 후두에 무리를 주며 효율적인 작동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저음으로 지속적으로 말을 하거나 속삭이듯 이야기하는 것도 성대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 반복적 흡연, 음주도 성대 결절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성대 결절의 가장 흔한 증상은 음성을 과다 사용한 후 나타나는 쉰 목소리다. 노래를 부를 때, 많은 이야기를 한 후 음성 피로감을 빠르게 느끼거나 음성이 나빠짐을 경험하기도 하며 목소리가 아예 나오지 않기도 한다. 고음을 낼 때 갈라지는 소리가 날 수도 있다.

말을 많이 하거나 소리를 지른 후 쉰 목소리가 나올 경우, 목에 이물감을 느끼고 헛기침이 나는 경우, 노래를 부를 때 목소리가 갈라지거나 음성이 잘 나오지 않는 경우, 물을 마신 후에도 목의 건조함이 해소되지 않는 경우, 목에 통증을 느낄 경우 등의 증상이 반복된다면 전문의와 상담을 해보는 것이 좋다.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말해야

성대 결절을 예방하고 아름다운 목소리를 갖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성대에 충분한 수분 공급을 해주는 것이 좋다. 따라서 술이나 이뇨효과가 있는 카페인 음료는 되도록 피해야 한다. 탄산음료도 성대에 자극을 줄 수 있어 금해야 한다. 또한 무리한 발성으로 성대를 혹사하는 일을 피하는 것이 좋다. 목에 힘을 주어 말하기보다는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말해야 한다. 기침은 조용히 하고 말할 땐 최대한 자연스럽고 편안한 자세를 유지한다. 고함을 지르거나 큰 소리를 내는 건 물론이고 속삭이는 소리 역시 성대에 좋지 않으므로 피해야 한다.

증상을 완화하려면 성대 점막의 윤활 작용을 원활하게 하는 게 우선이다. 가장 좋은 방법은 성대에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주는 것이다. 빨래를 이용하거나 식물, 숯, 어항 등으로 실내의 습도를 조절하는 것을 권장한다. 대형 식당이나 공공장소 등 시끄러운 환경에서는 자연스럽게 목소리가 커지기 때문에 성대 결절 진단을 받았다면 이런 장소는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성대 결절이 의심되면 진료부터 받아야

성대 결절은 원칙적으로 후두 내시경을 통해 진단하게 된다. 즉, 증상이 의심되더라도 약물치료가 필요한 역류성 후두염인 경우가 있고, 수술이 필요한 성대 폴립, 후두암 등과 비슷한 증상을 보일 수 있기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서는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성대 결절은 목소리를 내지 않고 휴식을 갖는다거나 음성 치료를 실시하는 등 보존적 치료만 잘해도 80% 이상은 증세가 호전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수술적 치료에 앞서 보존적 치료를 우선적으로 시행하는 게 일반적이다. 특히 음성 치료 효과는 성인보다 어린 아이의 경우 더 좋다. 하지만 보존적 치료를 3개월 이상 시행했는데도 증상이 좋아지지 않으면 수술을 하기도 한다. 수술 후에는 1~2개월 정도 성대 사용을 최소화하고 건조한 공기를 피하는 것이 회복에 도움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