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0:58 (금)
김승환 전북교육감 2기 취임 3주년…참된 학력 신장·지역사회와 협치·교육복지 확산 강조
김승환 전북교육감 2기 취임 3주년…참된 학력 신장·지역사회와 협치·교육복지 확산 강조
  • 최명국
  • 승인 2017.07.04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과정 편성 권한 등 시·도교육청에 이양 촉구 / 성추행 피해학생 명단 넘긴 경찰 '인권침해' 비판
▲ 3일 도교육청 북카페에서 열린 김승환 도교육감 2기 3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김승환교육감이 교육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박형민 기자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전북교육의 주요 과제로 참된 학력신장과 교육복지 확산을 꼽았다. 또, 교육과정의 편성·운영 권한과 교원 인사권의 시·도교육청 이양을 앞당길 수 있도록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 내 특별위원회 운영을 제안했다.

김 교육감은 3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교육감 2기 3주년 성과와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 “제일 우선으로 삼았던 학생 안전과 행복 추구를 제외한 다른 교육정책은 썩 만족스럽지 못한 성과를 냈다”면서도 “큰 틀에서 전북교육은 안정적으로 제 길을 잘 왔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향후 전북교육의 4대 주요 정책으로 △평화롭고 안전한 학교 조성 △참된 학력신장 △학교 자치 및 지역 사회와의 협치 강화 △교육정의 및 교육복지 확산을 제시했다.

그는 “학생들이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 그래서 참학력 신장을 중요하게 여기는데, 참학력은 배움과 삶이 연결돼 일체감을 갖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교육은 전 세계적인 경향으로 교육을 학교만의 힘 또는 시·도교육청만의 힘으로 해결할 수 없다”며 “교육복지를 통한 교육정의 실현도 중요하게 여긴다”고 강조했다.

또 김 교육감은 전북교육이 지향해야 할 가치로 ‘최소한의 통일성, 최대한의 다양성’을 꼽고, 새 정부에서 초·중등 교육과정 편성 권한, 부교육감 임명권 및 교원 징계 등 인사권, 시·도교육청 평가권을 시·도교육청으로 이양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북교육청은 권한 이양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김 교육감은 최근 부안의 한 사립고에서 불거진 교사의 학생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서도 철저한 조사와 재발방지책 등 사후 조치를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오랜 세월 이 문제가 감춰져 왔다는 것은 침묵의 카르텔이 형성됐기 때문이다. 단순한 형사 문제 차원이 아닌 종합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이번 사건을 교원의 성범죄를 근본적으로 없애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교육감은 경찰이 성추행 피해 학생 명단을 해당 학교에 넘긴 것에 대해 ‘인권 침해’라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김 교육감은 “경찰의 인권의식을 이해할 수 없다. 경찰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경찰 측에 ‘정확히 수사하고, 아이들 보호를 최우선에 둬야 한다’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내년 선거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전혀 고민하지 않고 있다. 그때 가봐야 알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망한전북교육 2017-07-03 22:59:37
김 교육감아. 고민할거 없다. 도민들은 당신이 빨리 그 자리에서 물러나길 바라고 있다. 당신이 아무리 잘난척하고 혓바닥에 침바른 소리해도 얼굴도 쳐다보기 싫다는 도민들이 많다. 돌팔메질 당하기 전에 당장 떠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