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김승환 전북교육감 '측근 챙기기' 임기제 공무원 최다 임용"
"김승환 전북교육감 '측근 챙기기' 임기제 공무원 최다 임용"
  • 최명국
  • 승인 2017.07.06 23:0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노조·민노총 전북본부 지적 / 5급 비중 상향·소수직 배려 요구
▲ 도교육청 지방공무원 노동조합이 5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승환 도교육감의 재임 7년에 대한 평가를 밝히고 있다. 박형민 기자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임기제 공무원을 지나치게 많이 채용했고, 인사행정에 대한 소통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전국 최저 수준인 5급 지방공무원 비율도 문제점으로 꼽혔다.

전북교육청 지방공무원노동조합과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5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승환 교육감의 청렴한 전북교육 실현, 전보희망제 실시 등 교육자치 실현을 위한 노력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교원과 교직원 간 업무 갈등과 임기제 공무원 과다 임용 문제는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임기제 공무원 축소 △7·8급 공무원 인사 적체 해소 △5급 비율 상향 △30년 이상 재직 소수직렬 승진 배려 등을 요구했다.

전북교육청 공무원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 전북교육청 소속 임기제 공무원은 모두 46명으로 서울시교육청(46명)과 함께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가장 많았다.

노조는 다른 시·도교육청보다 월등히 많은 임기제 공무원 임용은 애매모호한 전문성으로 포장한 ‘측근 챙기기’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전국 최다 수준의 임기제 공무원 임용으로 인사 적체가 커졌고, 운전이나 사무운영 등 소수직렬 공무원들은 7·8급으로 퇴직하는 일이 다반사”라며 “인사행정 개선을 수차례 요구했지만 묵묵부답이다”고 성토했다.

노조는 이어 “이런 김 교육감의 불통 행정을 전북교육청은 일반직 공무원들의 피해의식으로 치부하고 있다. 교직원이 행복할 수 있는 소통체계를 만들어 문제점을 개선해야 한다”며 “전북교육청은 노사 상시협의체를 즉각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북교육청 지방공무원노조가 지난 1월 19~2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원스리서치에 의뢰해 조합원 1037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김 교육감의 직무 수행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매우 탁월’또는 ‘탁월’이라는 응답이 22.17%로 나타났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53.42%로 절반을 넘었다.

이번 조사는 인터넷 메신저를 이용한 응답 방식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0%p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합원2 2017-07-11 13:45:59
설마 내년에도 또 나올려나?
남이 하면 독재이고.. 내가 하면 ??

조합원 2017-07-05 21:59:24
김승환 교육감 불통, 오기, 고집 여러 사람들에게 고통을 주는 보기 드문 사람입니다. 다른 신문 칼럼에서는 스칼린에 비유하던데. 맞는 말입니다. 수백만의 사람들을 죽이고도 청념하다는 신념으로 살았잖아요. 내년 선거에 나오면 안됩니다.

전북인 2017-07-05 21:14:20
교육감 아주 징글징글~ 투표로 꼭 떨어뜨려야지. 다신 정계에 얼씬도 하지 마라! 떨어지면 니 세상에서 지금처럼 독식하면서 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