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혁신도시 공공기관장, 지역내 전문가 발탁을"
"혁신도시 공공기관장, 지역내 전문가 발탁을"
  • 박영민
  • 승인 2017.07.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완성 / 조만간 후속인사 단행할 듯

1기 내각 구성을 사실상 마무리한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담에서 돌아오면 정부 부처 외청을 비롯한 공공기관장 인사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인사에서 지역 인사를 중용해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다.

특히 지난해 연말 수장이 구속된 이후 반 년 동안 공석 상태가 유지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인 전북혁신도시내 국민연금공단의 안정화를 위해 조속한 시일 내에 이사장을 임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지난 3일 문재인 대통령이 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를 지명하면서 1기 내각 인선이 마무리됐다.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일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돼 실제 임명이 이뤄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지만 대체적으로는 내각의 큰 그림이 완성된 것이다.

이처럼 현행 17개 정부 부처 장관과 차관,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에 대한 인선이 마무리 수순을 밟으면서 정치권에서는 새만금개발청을 비롯한 각 정부 부처 외청(차관급) 인선이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차관급 인선이 마무리되면 공공기관장에 대한 인사가 뒤이어 단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참여정부 당시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각 지역의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장 인선에서 지역 정서를 이해하면서 전문성을 갖춘 인사들을 중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문재인 대통령이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인력 채용 시 지역인재를 30% 이상 채용하도록 하는 기준을 세우라고 지시하고, 공공기관들이 이행을 위한 준비에 착수했지만 관련법이 개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각 기관장의 의지에 따라 뒷걸음질 칠 우려를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이 지난 대선 기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가 이전한 전북을 제3의 금융도시로 육성하겠다는 공약을 제대로 이행하기 위해서도 지역의 정서를 이해하고,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인사가 기관의 장을 맡아야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과거 대통령이 의지를 갖고 있어도 관련법으로 규정이 안 돼 있을 경우 대통령의 의지와는 반대로 정책이 추진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며 “제3의 금융도시 육성과 지역인재 30% 채용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지역 인사가 관련 기관의 수장을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북에는 기금본부의 전북이전을 이끌고, 연기금에 대한 전문성을 갖춤과 동시에 중앙과 소통이 가능한 인사들이 있다”며 “이들이 기관장으로 임명돼 대통령의 정책을 뒷받침하는 것과 동시에 지역이 발전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