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4:53 (수)
금융상품, 수익 얻으려면 위험도 감수해야
금융상품, 수익 얻으려면 위험도 감수해야
  • 기고
  • 승인 2017.07.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적금을 해서 목돈을 받을 때 이자가 적은지에 대한 질문을 하는 고객이 많다.

그 이유는 고객이 생각하는 이자는 만기 일시에 받는 목돈으로 이자율을 계산하는 경우가 대다수를 이루기 때문이다.

1년 정기적금 사례로 살펴본다면, 이자는 매월 월부금과 기간별 이자 계산이 되기 때문에 정기예금이자와 비교하면 적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1년제 정기예금의 경우 1년 전 첫째 날 목돈을 일시에 넣는다면, 적금은 매달 월부금을 적립해서 1년 후 목돈이 되는 구조의 상품이다.

정기적금과 정기예금에 대한 저축의 대한 이해가 과거와는 차별화 되어야 한다.

과거 금리가 높을 때에는 정기예·적금이 재테크와 수단으로 손색이 없었다.

그 종자돈을 가지고 부동산을 구입하거나 목돈을 투자해서 자산을 증식하는 방법을 선택해도 전혀 문제가 없었다. 금융상품이 단순했기 때문에 머리가 상품 선택을 할 때 특별히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되었다.

그러나, 현재의 금융상품은 원금보존 되지 않는 금융상품도 있기 때문에 본인의 상황과 투자성향을 고려해서 상품의 대한 결정을 해야 한다. 이런 금융 환경 속에 직장인 A씨는 부모님에게서 현금 2억원을 받고, 매달 부모님에게 용돈을 주기로 한 상황이다.

A씨의 경우 주변에서 주식이나 펀드로 인해 원금손실을 많이 봤다는 정보를 갖고 있어, 투자 상품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다.

서두에 말했지만, 매월 용돈을 줘야하는 입장에서 1%대의 정기예금을 하는 것은 무모한 결정이다. 2억원의 현금은 지금 쓰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정기예금을 한다는 것은 투자손실이기 때문이다.

과거와 같은 고금리 시대로 되돌아 갈 수 없기 때문에 저금리 시대에 적응을 해야 한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고, 현재의 금리에 적응을 해야 하고, 각각의 성향과 여건에 맞는 금융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

따라서 목표 수익률을 설정하고, 만기에 원금이 보존되는 범위에서 자산배분을 하고 자금을 단기·중기· 장기로 분산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좋은 금융 상품이란 과연 무엇일까? 이자가 높아야만 좋은 금융 상품일까?

현재의 금융 상품은 이자가 높다면 그 만큼 투자자가 감수해야 하는 몫이 커진다.

수익을 얻고 싶다면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NH농협은행 호성파크지점 부지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