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전북교육청 "학칙 위반, 처벌보다 교화"
전북교육청 "학칙 위반, 처벌보다 교화"
  • 최명국
  • 승인 2017.07.13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선 학교에 학생징계 관련 지침

전북교육청이 학생들의 학칙 위반 행위에 대한 징계 절차에서 학생과 보호자들에게 충분한 진술 기회를 주는 등 방어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일선 학교에 안내했다.

전북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의 학생 징계 안내 자료를 초·중등 학교에 내려보냈다고 12일 밝혔다.

이 자료를 보면 학교폭력을 제외한 학생 징계 사안은 교내 학생생활교육위원회를 거쳐 진행하고, 해당 학생과 보호자에게 진술 기회를 줘야 한다는 게 뼈대다.

또한 사유의 경중에 따라 징계 종류를 단계별로 적용해 학생들이 잘못을 뉘우치고 고칠 기회를 주도록 했다. 징계는 학교 내 봉사, 사회봉사, 특별교육 이수, 출석 정지, 퇴학 처분 중 1개만 조치할 수 있다. 출석 정지는 1회 10일, 연간 30일 이내로 제한된다. 일반 생활교육을 위한 징계는 조치 결과를 생활기록부에 기재하지 않고, 다른 학교로의 ‘전학’조치도 할 수 없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일선 학교에 통일된 학생 징계 규정을 전달하기 위해 안내자료를 배포했다”며 “징계는 교육적인 차원에서 진행하고, 학생이나 보호자가 조치 결과에 이의를 제기할 때는 재심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폭력 2017-07-17 10:34:02
학교 교실의 현장을 가 보세요. 장학사님 장학관님 도심의 이학교 저학교 현장 방문하면 답 나옵니다. 교사들 지도 현장을 직시하세요 탁상행정은 멀리 보내시고. 일부 선생님들 이론과 현실의 괴리에서 교사의 사명감을 찾으려 몸부림치는 선생님들께 찬사를 보냅니다. 흉내내고 무괸심 교사들을 재교육 시키세요